• 인천가족공원
  • 지하도상가
  • 공영주차장
  • 도시기반시설

> 인천가족공원 > 장례자료실 > 장례후절차안내 > 인사뒷처리

장례자료실

복잡한 장례절차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장례자료실에서 함께 나누세요.

장례후절차안내

  • 사망진단서제출
  • 인사뒷처리
  • 장례후의제의
  • 장례상차림
인사뒷처리
가까운 친지가 상을 당하였을경우
상을당한 기별이 즉시 오는 상가에 가서 상제를 도와 장의 준비를 하는것이 좋다.
상가에 가면 우선 상제를 위로하며, 장의절차, 예산관계 등을 상의 후 분담하여 일을 수행한다.
복장을 바르게 하며, 영위에 분향 재배하며, 상주에게 정중한 태도로 예절을 한다.
조문객 옷차림
남성의 경우는 검정정장을 입는 것이 기본이나 검정양복이 준비 되지 못한 경우에는 검은색 계통의
   양복을 입는 것이 예의이다.
와이셔츠는 반드시 흰색으로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색으로 한다.
여성의 경우는 검정정장을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며, 색조화장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구두·스타킹·장갑·핸드백은 검정색으로 한다.
조문시기
조문가는 시기는 성복을 마친 후에 문상하는 것이 예의이며, 가까운 분은 입관을 마친 후에 찾아 뵙는
  것도 좋다.
조문예절
장례를 진행중인 유족은 정신적인 피로감이 남아있어 되도록이면 말을 시키지 않는 것이 좋으며,
  고인의 사망원인이나 경위 등은 묻지 않는 것이 좋다.
조문절차
외투는 대문 밖에서 벗는다.
상제에게 목례
영정 앞에 무릅 꿇고 분향을 한다
향 분향시에는 하나나 둘을 집에 성냥불이나 촛불에 붙인 다음손가락 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는 경우와
  왼손을 가볍게 흔들어 끈 다음 두 손으로 향로에 꽂는다.
향로에 향이 3개 이상 꽂혀 있을 시에는 분향을 생략하는 경우도 있다.
영정에 재배하고 한 걸음 물러 상제에게 절한 후 인사말을 한다.
조장
불가피한 사정으로 문상을 갈 수 없을 때에는 편지나 조전을 보낸다.
부고를 냈는데도 문상을 오지 않거나 조장, 조전조차 보내오지 않은 사람은 평생동안 대면하지 않았다는
  풍습이 있다.
조의금 전달
불가피한 사정으로 문상을 갈 수 없을 때에는 편지나 조전을 보낸다.
봉투안에는 단자를 쓰며, 이는 부조하는 물건의 수량, 이름을 적은 종이를 말하며, 흰종이를 사용하여
  단자를 접을 때 세로로 세 번정도 접고, 아래 1cm 가로로 접어 올리며, 조의문구나 이름 등이 접히지
  않도록 한다.
조의금 단자에 금 * * * * 원이라 쓴다.
부조하는 사람의 이름 뒤에는 아무것도 쓰는 않아도 되며, 근정 또는 슨상 이라 쓰기도 한다.
단자의 마지막 부분에는 (* * 댁 호상소 입납)이나(* * 상가호상소 귀중)과 같이 쓰기도 하나 요즘은
  쓰지 않아도 된다.
집안에 따라서 함을 비치하여 조의금을 받기도 하고, 조의금을 접수로서받기도 한다.
상주예절
조객맞을 준비를 하며, 넓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하고, 화려한 장식은 다른곳으로 이동을 시킨다
조객 접대는 상재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조객을 맞이 한다
문상을 하는 사람이 말로서 문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모범이듯이,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간단한 음료 및 음식물을 대접한다.
장례후의 인사와 뒤처리
장례를 마친 후 호상(장례를 주관하시는 분)과 친지들이 댁으로 돌아가실 때에는 감사의 인사를 드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호상을 맡아주신 분에게는 나중에 댁으로 찾아가서 인사드리는것이 예의 이며, 문상을 다녀 간
  조객들에게는 감사의 인사장을 엽서 정도의 크기로 종이에 인쇄를 해서 흰봉투에 넣어보내 드린다.

자료관리책임자

부서 :
업무지원팀
담당자 :
이가영
전화번호 :
032)510-1924